EDGC

EDGC, 세계 최초 유전자 코드 기반 분산신원증명(GDID)상용화 초읽기

등록일 : 22-11-18 09:17 조회수 : 882


f4f3f8a05ebfa0dcee817d53d3830259_1668989980_3015.png
 


유전체 빅데이터 기업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가 지난 2월 미국 특허청(USPTO)에 유전자 코드를 이용한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신원증명(DID, Decentralized Identification)지니코드(GeniCode) 특허 신청을 완료하고 2023 8 17일 공개를 앞두고 있다.    

 

EDGC지니코드는 유전자 분산신원증명(GDID, Genome Decentralized Identification)으로, 지문처럼 개인의 특정 고유 정보를 담고 있는 유전자 정보를 블록체인 기술로 디지털 아이디화 한 것이다. 지니코드EDGC와 미국의 비영리 연구소 엔지니 재단(NGENI Foundation)에서 공동 개발했으며, 유전자 정보를 24개의 코드로 분류해 개인 고유 유전자 정보를 디지털화 했다.   

 

지니코드는 개인 고유의 유전자 정보 코드로 만들어진 세계 최초의 GDID로 기존 DID 시장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지니코드로 다양한 형태의 고유 디지털 자산을 만들 수 있고 이를 NFT(non-fungible token)로 활용해 부가가치 창출도 가능하다. 지니코드는 각종 인증에 사용 가능할 뿐 아니라 메타버스(Metaverse), 3.0(Web 3.0)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도 활용될 수 있다. EDGC는 이번 지니코드 특허 등록을 계기로 EDGC의 우수한 바이오 기술을 블록체인에 접목시킨 획기적인 사업을 통해 DID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최근 DID시장은 IT 선진국들 사이에서 이슈화되고 있고 빠른 속도로 성장 중이다. 지난 10글로벌리서치 회사 마켓앤마켓(MarketsandMarkets) 보고서에 따르면 DID시장은 2027년까지 연간 88.7%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2 28500만 달러로 추정되는 시장 규모는 2027 682200만 달러로, 24배에 달하는 초고속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르면 한국은 2024년부터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신분증을 출시할 예정이며, 2년 내 4500만명의 국민에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신분 확인 간소화 및 보안성 강화의 실생활 적용이 얼마 남지 않았다.

 

GDID 사업 개발을 맡고 있는 EDGC 이진흥 이사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기존의 중앙화된 신분인증을 탈 중앙화(De-centralized)하는 경향이 확산하고 있다, “EDGC는 세계 최초로 개인 유전자 코드를 활용한 GDID를 상용화해 전자상거래, 소셜네트워크, IoT 등의 산업분야와 핀테크, 소액거래, 지불 결제, 인증 등의 금융분야에서 혁신적 성과를 이룰 것이다고 말했다.

 

EDGC 이민섭 대표는, “지니코드 프로젝트는 GDID, 게놈 소셜 네트워킹(GNS, Genome Social Networking), 메타버스 및 웹 3.0 기반 등 다양한 서비스로 확대 가능한 개인 유전자 기반 혁신 사업이다, “지니코드는 세계 최고의 유전자 기반 블록체인 인증 시스템이자 디지털 어플리케이션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엔지니 재단 (www.ngeni.org) 2018 년 이민섭 대표가 미국 샌디에이고에 설립한 비영리 유전체 및 인공지능 연구소다. 엔지니에서는 유전자 정보 기반의 다양한 연구와 지니코드를 이용한 블록체인 기반 기술 및 인공 지능 분석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개인 유전자 정보를 활용해 미국 내 한국 입양아의 가족을 찾는 쉐어지놈 (ShareGenome)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