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개 병원 5천만명 규모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

39개 병원 5천만명 규모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가졌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각 병원별로 상이한 포맷의 의료데이터를 표준화하되 이를 한 곳에 모으는 것이 아니라 각 병원에 그대로 두고 거점(플랫폼)으로 연결하게 된다.

이후 각 병원의 통계적 분석결과만을 연구의뢰자에게 제공함으로써 연구의뢰자가 개별 환자의 정보에 접근하거나 볼 수 없어 개인에 대한 의료정보가 병원 외부로 나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통계적 분석결과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각 병원과 사업단에서 각각 검증함으로써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중의 안전장치를 갖추게 된다.